전문건설업계, '생산체계 개편 원상복귀' 배수진
상태바
전문건설업계, '생산체계 개편 원상복귀' 배수진
  • 오세원 기자
  • 승인 2022.04.1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앞서 집회…“장외집회로 생산체계 개편 부당성을 알리고 원상복구 촉구”

[오마이건설뉴스-오세원기자]전문건설업계가 12일 이례적으로 세종시 국토교통부에서 장외집회를 갖고 '생산체계 개편 원상복귀'에 배수진을 쳤다.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장외집회를 갖고 있는 전문건설업계 대표자들/제공=대한전문건설협회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장외집회를 갖고 있는 전문건설업계 대표자들/제공=대한전문건설협회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건설산업 생산체계 개편으로 전문건설업체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는 만큼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지난해부터 공공 발주공사에 적용되기 시작한 종합·전문 건설업종 간 상호시장 개방의 결과가 생산성 향상, 공정경쟁 촉진 등 정책취지가 무색할 만큼 종합건설업체들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해 전문건설업체의 수주물량이 대폭 감소될 뿐만 아니라 40여년 간 쌓아온 기술력, 경쟁력의 퇴보가 심각히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집회에서 전문건설업계는 “정부가 혁신이라고 추진한 업역규제 폐지와 상호시장 개방이 건설참여자간 갈등만 조장하고 상대적으로 경쟁이 어려운 전문건설업사업자들을 사지로 내몰고 있다”면서, 정부의 즉각적인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건설현장 일선에서 직접시공을 책임지고 있는 전문건설업이 붕괴되면 결국 안전사고, 공사품질 저하 등 국민 피해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정부가 추진한 정책이 오히려 역효과를 내고 있으므로 잘못된 정책은 과감히 폐기함으로써 공정하고 상식이 통하는 건설산업을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한목소리로 호소했다.

지난 2월 국회 앞 ‘전문건설 생존권 보장 촉구대회’개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건의방문에 이어 이날 집회까지 건설산업 생산체계 개편의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전문건설업계는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