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과천자이’ 견본주택 3.2만여명 인파 몰려
상태바
GS건설, ‘과천자이’ 견본주택 3.2만여명 인파 몰려
  • 이운주 기자
  • 승인 2019.05.2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특별공급, 22일 1순위(당해) 청약 접수 진행

[오마이건설뉴스-이운주기자]GS건설이 경기 과천시 별양동에 오픈한 ‘과천자이’ 견본주택에 오픈 이후 3일간 3만2000여명의 내방객이 방문했다.

20일 GS건설에 따르면, 지난 17일 문을 연 과천자이 견본주택에는 첫날 8000여명, 18일 1만2000여명, 19일 1만2000여명 등 3일간 약 3만2000여명이 다녀갔다.

오픈 첫날 이른 아침부터 입장을 위한 긴 대기줄이 형성돼 있었다. 견본주택 내부에 마련된 단지 모형도 앞에는 안내책자를 살피며 과천자이에 대해 궁금한 점을 묻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1층과 2층에 마련된 아파트 단위세대 유니트를 관람하기 위해서도 1시간 이상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다.

▲ 내방객들이 분양관련 상담을 받기위헤 100여명 가까이 대기줄을 형성하고 있다./제공=GS

주말 견본주택 오픈 1시간 전부터 입장을 기다리던 김모씨(36세)는 “오래된 아파트가 많지만, 명문학군에 유흥시설이 거의 없는 과천시내에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고 해 방문했는데,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입장부터 상담까지 3시간이나 넘는 대기 시간이 걸렸다”며 “강남에 직장이 있어서, 4호선 이용 출퇴근이 가능하고, GTX-C노선도 곧 착공한다는 소식이 있어 과천자이에 관심이 많았는데, 꼭 당첨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과천자이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3253만원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실제로 최근 거래된 인근 과천주공 8단지 83㎡의 경우 12억3000만원(3.3㎡당 3706만원)에 거래됐다. 전매제한 기간은 특별공급의 경우 5년이고, 일반공급의 경우 등기 후 전매 가능하다.

▲ 건설과천자이 견본주택 내방객들이 안내원의 설명을 들으며 단지모형을 둘러보고 있다./제공=GS건설

분양일정은 21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2일 1순위 당해지역, 23일 1순위 기타지역 청약을 받는다. 이어 30일 당첨자 발표가 이뤄지며, 6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GS건설 임종승 분양소장은 “과천자이는 자이 브랜드를 입은 과천 일대 대표 아파트 단지로 그에 걸 맞는 우수한 상품 설계와 커뮤니티시설로 명품 주거단지가 될 것이다”“준강남권으로 불리는 만큼 과천뿐 아니라 안양, 서울권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견본주택은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52번지 일대 현장 내에 마련되어있다. 입주는 2021년 11월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