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공제조합, ‘어린이 교육환경개선’ 활동 펼쳐
상태바
건설공제조합, ‘어린이 교육환경개선’ 활동 펼쳐
  • 오세원
  • 승인 2019.05.1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교육환경개선에 참여한 조합 봉사단. 앞줄 오른쪽 네 번째 이영래 상임감사/제공=건설공제조합

[오마이건설뉴스-오세원기자]“아이들의 밝은 내일을 응원합니다.”

건설공제조합(이하 조합)과 국제구호개발NGO 플랜코리아가(이하 플랜) 서울 도봉구의 지역아동센터에서 교육환경개선 활동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조합과 플랜은 지난해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을 후원하기 위해 ‘푸른꿈 자람터’조성 협약을 맺고 아이들이 방과 후에도 마음 놓고 공부할 수 있도록 지역아동센터 환경개선 사업을 시작했다.

▲ 아이들이 사용할 책상을 조립 중인 봉사단 모습/제공=건설공제조합

CG사랑나누리 봉사단은 이날 이른 아침 센터를 방문해 집기를 조립·설치하고 뒷정리 정리까지 마무리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또한, 임시로 마련한 테이블에서 공부하는 아이들을 위해 새 책상과 책장을 설치하는 한편, 낙후된 장판, 조명 교체와 천장공사를 통해 센터는 꿈을 키울 수 있는 쾌적한 공간으로 변모했다.

이날 함께한 이영래 조합 상임감사는 “센터 아동 모두가 밝고 건강하게 자라나길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미래의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조합이 적극 동참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조합은 지난해 중랑구의 지역아동센터와 사회적협동조합 ‘어울림이끌림’의 교육환경 개선을 지원해, 취약계층 및 난민 아동들에게 돌봄 공간을 선물했다. 올해도 수도권 등 전국 4개 지역아동센터 아동들에게 꿈을 키워갈 수 있는 공간을 선물하는 등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