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안내
국내최대 우리 땅 공간정보축제 이달 7일 개막
icon 관리자
icon 2019-08-02 12:46:07  |   icon 조회: 42
첨부파일 : -
국토부 주최 LX주관 ‘2019스마트국토엑스포’ 서울코엑스서 3일간 열려

대한민국 땅에 관한 모든 이야기가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펼쳐진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주관하는 국내최대 우리 땅 공간정보축제인 ‘2019스마트국토엑스포’가 오는 7일부터 3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민들을 찾아간다.

올해 12번째 생일을 맞는 국토엑스포는 ‘공간정보의 융합, 스마트한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총 23개국 정부와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85개 기업 186개의 전시부스가 방문객의 발길을 기다린다.

또한 공간정보 새싹기업판로설명회 등 4가지 창업지원프로그램과 공간정보아카데미 교육 간담회, 특성화 학생대상 모의 면접 등 다양한 일자리창출 프로그램을 창업·구직자에게 소개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800여명의 내빈이 참석하는 첫날 7일에는 오전 10시 20분부터 최창학 LX 사장과 김대영 KAIST 교수, 리차드 버든 에스리(esri)社 본부장과 세계측량사연맹(FIG) 제7분과 다니엘 파에즈 위원장 등이 ‘4차 산업혁명과 공간정보 융합’에 관한 미래 메시지를 전달하는 특별대담으로 식전행사의 문을 연다.

이후 김현미 장관의 개회사와 윤호중, 송석준 국회의원의 축사가 이어지진 다음 오르한 에칸 FIG 부회장와 KT 김병석 상무의 초청강연이 진행된다.

이날 오후에는 글로벌 선진기술 컨퍼런스와 UAV(무인항공기)포럼, 지적(地籍)간담회와 위치기준 포럼 등 8개 컨퍼런스가 열린다.

둘째 날인 8일 역시 디지털 트윈컨퍼런스와 지적(地籍)세미나, 공간정보 데이터 세미나와 자율주행 및 정밀도로지도 세미나 등 10개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지적(地籍)재조사 정책간담회와 해양과학 세미나, 동반성장 워크숍과 측량적부심사 간담회 등 6개 컨퍼런스로 엑스포가 마무리 된다.

전시관도 빼놓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한다. 지난해 대비 행사장 면적은 151%(5164㎥), 전시부스는 130%(197개)로 늘려 쾌적하고 다양한 체험공간을 제공한다.

엑스포의 대표적인 즐길 거리로는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이용해 세계 유명 대표건물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내 손 안의 랜드마크’, 4차 산업혁명의 대표기술인 공간정보로 탄생한 각종 센서들의 원리를 배우면서 공놀이를 즐길 수 있는 ‘인터렉티브 볼슈팅’ 등이 있다.

또한 최초로 디지털트윈 기술로 구현한 전북혁신도시에서 체험자가 홀로그램을 활용해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해보는 ‘디지털트윈기반의 홀로그램’ 등 10여 종의 체험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

이 외에도 ‘전시장으로 떠나는 휴가’라는 테마로 비즈니스 미팅과 휴식공간을 TV모니터를 활용해 시원한 해변가 분위기로 센스 있게 조성한 점도 눈여겨 볼만 하다.

최창학 LX 사장은 “뜨거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시원하고 쾌적한 첨단공간정보의 세계로 자신 있게 초대 한다”라면서, “이번 행사가 우리 땅과 관련된 각종 공간정보에 관한 쉬운 이해와 함께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의 교두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9-08-02 12:46:07
211.192.69.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